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 래핑카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 래핑카

최근 몇 년 간 건설업의 부담으로 작용했던 미분양 사태가 완화되고
있다는 신호가있다. 미분양 아파트 수가 급격히 줄어듦에 따라 미분양
아파트의 볼륨이 2006 년말 수준을 하회했다. 미분양 된 판매 단위의 수는 감소한
반면 미 판매 된 판매 단위의 수는 어느 정도 감소했다. 5 월
미분양이 줄었던 수도권의 미분양 주택 수는 27,033 채로 증가했다.
수도권의 미분양 문제는 5 개월 만에 재현되고있다. 미분양 주택에
대한 우려와는 달리 이번 가을에 자본 시장에서 큰 도약의 전망에
대해 불안감이 많습니다. 반면에 미분양 주택은 넘쳐
흐르고 주택 시장은 정체되어 있습니다. 민간 주택 건설 회사들은 구조 조정과
구조 조정의 길을 걷고 있습니다. 대도시 지역에서는 비어있는 집이 비어 있습니까?
부족한가? 통계청이 발표 한 '인구 주택 총 조사 2010'의
결과로 주택의 범람이나 범람 여부를 조사 할 예정입니다.
주택 공급량은 어느 정도 양적으로 바뀌 었습니까? 2010
년에는 2005 년에 비해 14 만 2 천 5 백만 가구가 증가했다.
5 년 동안 대도시는 79 만 2 천 가구
증가했고 비 수도권 지역은 66 만 가구 증가했다 (표 1 참조). 수도권은
2005 년 47 % 였으나 2010 년에는 0.6 %로
47.6 % 증가했다. 반면 비 수도권에서는 같은 비율로 감소했다. 즉, 대도시 지역의
가구수는 비 수도권 지역보다 더 증가했다. 대도시 지역에서는 여전히
인구 집중이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표 1 일반 가구 동향 (2005, 2010)
2010 년 주택 변화를 살펴보면 전국의 수가 2005
년에 비해 2,049,000 명이 증가했습니다. 지난 5 년 동안 대도시에서 8,000
명이 증가했습니다 비 수도권 지역은 1,041,000 명이다.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는
약 3 만명 (2,094,000 명 중 1.5 %)이 더 많이 증가했다. 2005
년부터 2010 년까지 5 년간 서울 수도권에서 가구수가 증가한 반면,
수도권과 수도권 지역의 주택 수도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했다.
표 2 가구 지출 추세
(2005, 2010) 대도시 지역에서는 주택 공급량 대비
가계 수가 증가했습니다. 지난 5 년 동안 가구수는 1,452,000 가구 증가했으며
주택 수는 증가했습니다 2,090,000만큼 증가했습니다. 가구수와 주택 수의 관계를 고려할
때 전국 가구수는 세대수에 비해 1.4 배 (204,000 가구
145,200 세대) 증가했다. 대도시 지역의 주택 대수는 가계의 수에 비해
1.27 배 (1 억 880 만 794 만 가구), 가계의
수에 비해 1.58 배 (10410 만 660 만 세대)
증가했다. 즉 2005 년부터 2010 년까지 가계 수가 5 년 이상
증가한 수도권보다 비 수도권 지역에 더 많은 주택이 공급되었다. 이는
세종 개발 프로젝트와 같은 민간 주택 프로젝트의 결과 인 것으로 보인다 City,
Innovation City, Enterprise City 등이 참여 정부의 날에 지역 균형
발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홍보되었습니다. 주택 시장에서 가구수는
수요 요소이며 주택 수는 공급 요인. 주택 시장 가격은
수요 요소 (세대수)와 공급 요소 (주택 수)의 변화에 ​​따라 달라집니다. 주택 보급률은
수요 및 공급 요인 모두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입니다. 전국
보급률은 지난 5 년 동안 2005 년의 98.3 %에서 2010 년에는 101.9
%로 3.6 % 증가했습니다. 2005 년에는 대도시 및 지방의 7 개
성을 제외하고는 대도시권이 부족했다. 2010 년 서울과 제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이
100 %를 초과했습니다. 특히 대도시의 경우 모두 100 %를 초과합니다.
주택 공급율이 100 %이면 서울과 제주의 주택 공급율은 아직 100
%를 넘지 않으므로이 지역은 향후 주택 공급이 필요합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수도권의
가계 수가 급격히 증가한 반면 주택 수는 여전히 낮고 주택 공급은 여전히
​​필요하다. 표 3 지역별 주택 공급
변화 (2005, 2010) 주택 보급률은 3.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