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 견본주택 조식

힐스테이트 판교역 견본주택 조식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 견본주택 조식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 견본주택 조식

 

지난 10 년간 한국 부동산 시장에 침투 한 단어는 강남의 패배였다.
강남은 머무를 곳이 없어 한국에 머물기에 가장 좋은 곳이 많은
사람들의 견해였습니다. 위의 공식이 합리적으로 보일지라도 강남을 끌어들이는 힘은 실제로
교육 때문이라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1970 년대와 1980 년대에
고등학교 학생들이 강남으로 이주했을 때 그들은이 학교에 입학하기 위해이 학교로 이사했습니다.
1990 년대, 제 8 차 학교 이전이 사회적 이슈가되었을
때, 강남을 살기로 많은 사람들이 선택했습니다. 보수파 언론과 부동산
전문가들조차도 강남을 교육하여 부동산 선택의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한강 남쪽을 의미하는 강남이
'강남'이라는 단어로 이루어진 이유는 부동산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중 하나 인
교육 때문입니다. 패션과 문화와 마찬가지로 부동산. 부동산은 실제로
가치의 선택이 아닙니다. 부동산은 정치, 사회 및 문화 현상이
해소되는 경제의 축이며, 시대의 산물입니다. 최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서울의 구시 가지 명동이 되살아 난다. 20 년 전
강남을 중심으로 일본과 중국 등 외국 관광객들이 최근까지 지내면서 명성을 얻고
있다고한다. 명동은 지난 세기 동안 경제, 예술 및 문화의 중심이었으며 수도
서울을 상징하는 최초의 도시 중심지였습니다. 고층 건물 중 하나 인
강남에 비해 저층 및 중층 고층 건물은 수년에 걸쳐 자연스럽게 혼합되었습니다. 명동
성당, 좁은 골목, 현대 백화점이 있습니다. 외국인 관광객들은 그러한 흔적이 남아있는 장소를
선호합니다. 한국 경제가 성장하려면 일본은 중국과 북한의 격차에
적절한 위치를 찾아야합니다. 한국의 부동산 시장이 성숙하기 위해서는 외부의
힘이 필요하다. 이는 외국인 투자, 외국인 방문 및 소비와 같은 경제 활동입니다.
명동의 부흥은 내재적 요소보다 국제적인 요소입니다. 5-6 년 전 삼청동
가회동과 같은 북촌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 해 왔습니다. 한옥의
보전 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이 물에 잠겼습니다. 그것은 혼합 사용
단일 층 건물 권위있는 집과 2 층짜리 집이었습니다. 주민들은
큰 대기업을위한 오두막에 살거나 홀인 식당을 운영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당시
집안의 집값은 400 ~ 500 만원이었고 총리 집 반대 삼청동 도로 길이는
천만원 이하였다. 이 지역을 통과 한 많은 사람들이 그 장소를
버려진 땅으로 보았습니다. 그러나 거기에 문화가있었습니다. 뒤에는 삼청 공원과 후지산이있다. 북악산,
아름다운 자연 환경이 있습니다. 경복궁과 창덕궁, 창경궁이있다. 경기 고등학교
건물을 재건 한 한국식 도서관이있었습니다. 경복궁은 눈이 내리고, 북악산은 비오는
날, 삼청 공원은 해질녘에 태양과 함께 걷고, 고궁은 늦가을에 산책합니다. 밤에는 눈
속에서 남산 타워가 잡히며 광화문까지 도보로 약 10 ~ 20 분이
소요됩니다. 그것은 주거 지역이나 일하기가 힘든 곳이었습니다. 나는 가능한 모든 것이 있다고
상상할 수있었습니다. 주거지로서 다소 부족한 곳이지만, 카페, 전통 문화,
예술을 전할 수있는 곳으로 변모 할 수있는 곳이었습니다. 다시 붕괴 당시로 돌아가더라도,
우리는 두 번째 중앙 집안과 글쓰기와 같은 창조 공간에 부족하지 않은
장소 인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 당시에는 유치하고
있던 한 아파트가있었습니다 강남 중산층의 재건축으로 인한 관심은 이미 10 억을
돌파했다. 가구당 토지 보유율은 약 50 평방 미터 (15-16 평)에 불과해
평당 8000 만 원이었다. 강남에 사는 사람이 교육을 사기 위해서는 조선 왕조
500 년과 살아있는 문화 예술을 살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최근에는 아파트
기간이 끝났습니다. 이 아파트는 한국 경제의 높은 경제 성장기의 히트
상품이며 한국의 정치 경제적 현실을 반영한 품목이다. 서울의 인구는
1960 년에 3 백만에 이르지 않았지만 그 후 30 년
후인 1990 년대 초반에 1,000 만 명으로 증가했다. 새로운 도시 나
위성 도시 같은 대도시를 개발하지 않았다면 1500 만 명이 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1960 년대 감성적 인 작가 김승옥은 '1964 년 겨울'에서 큰
버스의 큰 그림을 그렸고 이호철은 '서울이 꽉 찼다'라는 소설을 썼다.
Fo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